2024.06.18 (화)

  • 맑음속초29.3℃
  • 맑음24.6℃
  • 맑음철원25.1℃
  • 맑음동두천26.6℃
  • 맑음파주25.2℃
  • 맑음대관령25.1℃
  • 맑음춘천25.5℃
  • 맑음백령도23.7℃
  • 맑음북강릉29.5℃
  • 맑음강릉31.7℃
  • 맑음동해30.2℃
  • 맑음서울27.1℃
  • 맑음인천23.5℃
  • 맑음원주26.2℃
  • 맑음울릉도27.9℃
  • 맑음수원25.9℃
  • 맑음영월24.1℃
  • 맑음충주25.2℃
  • 맑음서산25.6℃
  • 맑음울진29.2℃
  • 맑음청주26.1℃
  • 맑음대전26.5℃
  • 맑음추풍령25.2℃
  • 맑음안동26.2℃
  • 맑음상주27.1℃
  • 맑음포항29.5℃
  • 맑음군산25.2℃
  • 맑음대구28.8℃
  • 맑음전주27.2℃
  • 맑음울산27.6℃
  • 맑음창원27.4℃
  • 맑음광주27.1℃
  • 맑음부산27.3℃
  • 맑음통영24.4℃
  • 맑음목포24.8℃
  • 맑음여수26.1℃
  • 맑음흑산도26.4℃
  • 맑음완도26.7℃
  • 맑음고창26.8℃
  • 맑음순천25.9℃
  • 맑음홍성(예)26.8℃
  • 맑음24.3℃
  • 맑음제주26.4℃
  • 맑음고산21.7℃
  • 맑음성산26.5℃
  • 맑음서귀포25.8℃
  • 맑음진주27.5℃
  • 맑음강화24.6℃
  • 맑음양평23.4℃
  • 맑음이천25.2℃
  • 맑음인제24.3℃
  • 맑음홍천24.5℃
  • 맑음태백27.7℃
  • 맑음정선군26.6℃
  • 맑음제천23.5℃
  • 맑음보은25.4℃
  • 맑음천안25.6℃
  • 맑음보령26.2℃
  • 맑음부여25.2℃
  • 맑음금산26.0℃
  • 맑음25.6℃
  • 맑음부안26.2℃
  • 맑음임실26.8℃
  • 맑음정읍27.2℃
  • 맑음남원26.8℃
  • 맑음장수25.7℃
  • 맑음고창군26.9℃
  • 맑음영광군26.4℃
  • 맑음김해시27.7℃
  • 맑음순창군26.2℃
  • 맑음북창원28.1℃
  • 맑음양산시28.7℃
  • 맑음보성군28.1℃
  • 맑음강진군27.0℃
  • 맑음장흥27.7℃
  • 맑음해남25.8℃
  • 맑음고흥27.9℃
  • 맑음의령군27.4℃
  • 맑음함양군29.4℃
  • 맑음광양시27.6℃
  • 맑음진도군25.1℃
  • 맑음봉화25.4℃
  • 맑음영주27.6℃
  • 맑음문경28.7℃
  • 맑음청송군27.0℃
  • 맑음영덕28.8℃
  • 맑음의성27.6℃
  • 맑음구미28.5℃
  • 맑음영천28.4℃
  • 맑음경주시29.4℃
  • 맑음거창29.0℃
  • 맑음합천27.8℃
  • 맑음밀양28.9℃
  • 맑음산청29.5℃
  • 맑음거제27.4℃
  • 맑음남해25.9℃
  • 맑음27.6℃
기상청 제공
EMCN 로고
엣지 있게 달린다, 현대차 쏘나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승기

엣지 있게 달린다, 현대차 쏘나타

 -감각적인 디자인과 완성도 높은 상품성

 -이상적인 국산 중형 세단의 모습 보여

 

 쏘나타는 현대자동차의 오랜 유산이다. 국민차 타이틀을 오랜 시간 지켜오며 대한민국 자동차 역사에 큰 족적을 남기기도 했다. 시대가 변하면서 SUV로 흐름이 넘어가고 구매 능력이 상향평준화 돼 이제는 그랜저와 다른 차로 국민차 자리를 내줬지만 쏘나타는 여전히 브랜드 터줏대감으로 역할을 다하고 있다.

 

 그만큼 현대차는 쏘나타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상당하다. 결과는 신형으로 드러난다. '디 엣지'라는 이름을 달고 등장한 부분변경 제품은 세련된 모습과 풍부한 기술을 장착해 국산 중형 세단 부활을 이끌 준비를 마쳤다. 새 차의 면모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시승에 나섰다.

 

 

 ▲디자인&상품성

 외관은 파격 그 자체다. 보닛, 펜더 등 철판 모양 자체를 완전히 바꿔 마치 완전변경 신차를 보는 듯하다. 그 중에서도 앞모습은 핵심으로 꼽힌다. 먼저 스타리아나 그랜저처럼 가로로 길게 주간주행등을 넣었다. 아래쪽 범퍼에 헤드램프가 있으며 히든 타입으로 특별함을 키운다. 전체적으로 상당히 날카롭고 과격한 직선을 추가해 공격적인 이미지도 강조했다. 

 

 옆은 낮게 시작하는 프런트 엔드와 긴 후드가 패스트백을 연상시킨다. 매끈한 루프라인으로 이어지며 날렵한 리어 스포일러 형상의 가니쉬로 역동적인 인상을 갖췄다. 휠의 변화도 크다. 바람개비 모양으로 꾸며 당장이라도 달려 나갈 것 같다. 펜더에는 장식을 추가해 밋밋함을 피했다. 

 

 이 외에 유연한 캐릭터라인과 사이드미러, 각 필러의 형태 등은 기존과 같다. 뒤는 테일램프가 인상적이다. 가로로 길게 빛이 들어오는 분위기는 기존과 같은데 램프 주변에 사각형 픽셀 무늬를 넣었다. 다소 복잡하면서도 미래 지향적인 느낌이 동시에 들어 호불호가 있을 것 같다. 범퍼는 블랙과 실버를 적절히 섞어서 세련미를 더했다. 

 

 실내는 제법 많은 변화가 보인다. 먼저 운전자의 주행 경험에 초점을 맞춰 넓은 첨단의 공간으로 구성했다. 각각 12.3인치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한 디스플레이를 곡면의 형태로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최신 현대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사용자 환경을 담아 만족도를 키운다. 

 

 그래픽은 간결하면서도 직관적인 모습이며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대시보드는 우드 패턴 가니쉬를 통해 넓은 공간감을 제공한다. 또 수평으로 길게 뻗은 송풍구 디자인을 새로 반영해 차가 넓어 보이는 효과를 준다. 공조장치 변화는 없지만 센터터널은 완전히 새로워졌다. 전자식 버튼 변속기 자리는 온통 수납공간으로 꾸몄다. 변속기는 스티어링 휠 뒤에 칼럼식으로 붙여 놓았다. 

 

 편의 품목은 호화롭다. 더욱이 신형으로 오면서 편의·안전품목을 대거 추가했는데 엔트리 트림인 프리미엄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전좌석), 운전석 전동시트(8way) 등을 기본 지원한다. 또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12.3인치 내비게이션, 다이나믹 웰컴 라이트, 순차 점등 방향지시등, 빌트인 캠 2, 디지털 키 2, 18인치 알로이 휠, 피렐리 타이어 등도 고를 수 있다.

 

 주력 트림 익스클루시브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12.3인치 내비게이션·클러스터, 스마트 전동식 트렁크,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정면 대향차), 고속도로 주행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충돌 경고(주행),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전진 출차), 안전 하차 보조, 스마트폰 무선충전, 동승석 전동시트 등의 안전품목을 기본화 했다.

 

 최상위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다이나믹 웰컴 라이트, 순차 점등 방향지시등, 실내 지문 인증 시스템(시동/결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서라운드 뷰 모니터, 헤드업 디스플레이, 2열 수동식 도어커튼, 뒷면 전동식 커튼 등을 기본 적용했다.

 

 2열은 광활하다. 국산 중형 세단의 가장 큰 장점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무릎과 머리 위 공간은 물론 시트의 크기도 큼직해 여유롭다. 열선시트와 전용 송풍구, 충전 포트, 컵홀더, 햇빛가리개 등 필요한 기능도 알차게 다 넣었다. 트렁크는 안쪽으로 깊어 여유롭게 짐을 넣을 수 있다.

 

 ▲성능

 신형 쏘나타의 동력계는 1.6ℓ 터보, 2.5ℓ 터보, 2.0ℓ의 가솔린과 2.0ℓ 가솔린 하이브리드, 2.0ℓ LPG의 다섯 가지다. 미디어 시승회에서는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1.6ℓ 터보와 2.5ℓ 터보가 준비돼 있었다. 먼저 운전대를 잡은 건 1.6ℓ 터보다.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m를 내며 무난한 가속 성능이 특징이다. 

 

 박진감은 덜하지만 충분히 여유롭게 속도를 끌어올린다. 자극적으로 튀어나가기 보다는 꾸준히 속도를 올리는데 크게 생각 없이 도심 속에서 타고 다니기 좋은 세팅이다. 덕분에 운전이 편하고 부담이 덜하다. 많은 사람들이 선호할 만한 파워트레인이다.

 

 이와 함께 반환점에서는 2.5ℓ 터보를 마주했다. 최고출력 290마력을 발휘하는데 조금만 가속페달을 밟아도 재빠르게 튀어나간다. 매콤한 사운드와 함께 속도를 올리는 순간이 매우 빠르고 엔진 회전 질감도 일품이다. 스포츠 세단하면 유럽차만 생각했는데 국산차로도 운전의 즐거움이 가능하다는 걸 알게 해준다.

 

 무엇보다도 두 엔진의 동일한 장점은 바로 운전모드의 극적인 변화다. 에코와 노멀, 스포츠 사이의 간극이 상당하면 반전 매력이 상당하다는 것. 에코는 엔진회전수를 최대한 아끼면서 효율이 집중한 모습이며 노멀은 부드러운 서스펜션과 스티어링 휠 반응으로 편안함을 이끌어낸다. 반면 스포츠는 엔진과 변속기뿐만 아니라 탄탄한 하체 세팅까지 더해 극적으로 성격을 바꾼다. 다른 성격을 지닌 여러 대의 쏘나타를 몰고 있는 것처럼 운전 재미를 키운다. 

 

 안전 품목은 크게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를 포함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등이 탑재돼 있다. 여기에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안전 하차 경고(SEW) 등 주행 환경을 스스로 판단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해 사고를 막는 지능형 안전 기술이 들어있따.

 

 저속에서 차와 보행자 안전을 돕는 기능들도 유용하다.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를 비롯해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후측방 모니터(BVM) 등이 대표적이다. 주행과 주차를 돕는 편의 및 안전 기능은 운전 경험이 많지 않은 운전자도 매번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게 돕는다.

 

 ▲총평

 신차를 통해 현대차가 쏘나타에 얼마만큼 진심인지 알 수 있었다. 그만큼 새 차를 쉽게 만들지 않았다는 뜻이다. 섬세한 디자인 변화는 물론, 각 기술의 적용, 소재 및 색상 선택과 조립 품질까지 어느 한 부분 흠잡을 곳이 보이지 않았다. 다양한 파워트레인은 소비자 선택 폭을 넓혔고 주행 완성도 역시 만족스럽다. 쏘나타는 모든 부분에서 평균 이상 값을 소화하며 두루 만족시키는 국산 중형 세단이다.

 

 가격은 2.0ℓ 가솔린 프리미엄 2,787만원, 익스클루시브 3,168만원, 인스퍼레이션 3,530만원, 1.6ℓ 가솔린 터보 프리미엄 2,854만원, 익스클루시브 3,235만원, 인스퍼레이션 3,597만원이다. 2.0ℓ LPG 프리미엄은 2,875만원, 익스클루시브 3,256만원, 인스퍼레이션 3,560만원이다.

 

 N라인 2.0ℓ 가솔린 3,623만원, 1.6ℓ 가솔린 터보 3,690만원, 2.5ℓ 가솔린 터보 3,888만원부터 시작이다. 2.0ℓ 하이브리드의 경우 프리미엄 3,305만원부터 시작하며 환경친화적 자동차 고시 완료 시점 이후 가격을 공개할 예정이다(개별소비세 3.5% 기준, 하이브리드는 세제혜택 적용 전 가격).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