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속초29.3℃
  • 맑음24.6℃
  • 맑음철원25.1℃
  • 맑음동두천26.6℃
  • 맑음파주25.2℃
  • 맑음대관령25.1℃
  • 맑음춘천25.5℃
  • 맑음백령도23.7℃
  • 맑음북강릉29.5℃
  • 맑음강릉31.7℃
  • 맑음동해30.2℃
  • 맑음서울27.1℃
  • 맑음인천23.5℃
  • 맑음원주26.2℃
  • 맑음울릉도27.9℃
  • 맑음수원25.9℃
  • 맑음영월24.1℃
  • 맑음충주25.2℃
  • 맑음서산25.6℃
  • 맑음울진29.2℃
  • 맑음청주26.1℃
  • 맑음대전26.5℃
  • 맑음추풍령25.2℃
  • 맑음안동26.2℃
  • 맑음상주27.1℃
  • 맑음포항29.5℃
  • 맑음군산25.2℃
  • 맑음대구28.8℃
  • 맑음전주27.2℃
  • 맑음울산27.6℃
  • 맑음창원27.4℃
  • 맑음광주27.1℃
  • 맑음부산27.3℃
  • 맑음통영24.4℃
  • 맑음목포24.8℃
  • 맑음여수26.1℃
  • 맑음흑산도26.4℃
  • 맑음완도26.7℃
  • 맑음고창26.8℃
  • 맑음순천25.9℃
  • 맑음홍성(예)26.8℃
  • 맑음24.3℃
  • 맑음제주26.4℃
  • 맑음고산21.7℃
  • 맑음성산26.5℃
  • 맑음서귀포25.8℃
  • 맑음진주27.5℃
  • 맑음강화24.6℃
  • 맑음양평23.4℃
  • 맑음이천25.2℃
  • 맑음인제24.3℃
  • 맑음홍천24.5℃
  • 맑음태백27.7℃
  • 맑음정선군26.6℃
  • 맑음제천23.5℃
  • 맑음보은25.4℃
  • 맑음천안25.6℃
  • 맑음보령26.2℃
  • 맑음부여25.2℃
  • 맑음금산26.0℃
  • 맑음25.6℃
  • 맑음부안26.2℃
  • 맑음임실26.8℃
  • 맑음정읍27.2℃
  • 맑음남원26.8℃
  • 맑음장수25.7℃
  • 맑음고창군26.9℃
  • 맑음영광군26.4℃
  • 맑음김해시27.7℃
  • 맑음순창군26.2℃
  • 맑음북창원28.1℃
  • 맑음양산시28.7℃
  • 맑음보성군28.1℃
  • 맑음강진군27.0℃
  • 맑음장흥27.7℃
  • 맑음해남25.8℃
  • 맑음고흥27.9℃
  • 맑음의령군27.4℃
  • 맑음함양군29.4℃
  • 맑음광양시27.6℃
  • 맑음진도군25.1℃
  • 맑음봉화25.4℃
  • 맑음영주27.6℃
  • 맑음문경28.7℃
  • 맑음청송군27.0℃
  • 맑음영덕28.8℃
  • 맑음의성27.6℃
  • 맑음구미28.5℃
  • 맑음영천28.4℃
  • 맑음경주시29.4℃
  • 맑음거창29.0℃
  • 맑음합천27.8℃
  • 맑음밀양28.9℃
  • 맑음산청29.5℃
  • 맑음거제27.4℃
  • 맑음남해25.9℃
  • 맑음27.6℃
기상청 제공
EMCN 로고

시장동향

전체기사 보기

기아, ‘The Kia EV9’ 사전계약 1만대

기아, ‘The Kia EV9’ 사전계약 1만대

기아가 ‘The Kia EV9(더 기아 이브이 나인, 이하 EV9)’의 사전계약이 1만대를 돌파했다고 16일(화) 밝혔다. 지난 3일 시작한 EV9의 사전계약은 기본모델(에어ㆍ어스 트림)과 GT-line으로 진행했는데 영업일 8일만인 지난 15일(월) 마감기준 1만 367대가 접수됐다. 기아 전동화 라인업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인 EV9은 K9(2012년, 15영업일 3,201대)ㆍ모하비(2019년 11영업일 7,137대) 등 기아의 역대 플래그십 차종의 최종 사전계약 대수를 훌쩍 넘어섰다. EV9을 사전계약한 고객의 86%는 듀얼 칼라 엠비언트 라이트, 1열 릴렉션 컴포트 시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서라운드 뷰 모니터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갖춘 기본모델의 ‘어스’ 트림과 전용 디자인 사양, 부스트, 스몰큐브 프로젝션 LED 헤드램프 등 사양이 기본 적용된 GT-line을 선택했다. 개인 고객은 전체 계약의 60%의 비중을 차지했는데 그 중 40대 40%ㆍ30대 20% 등 3040 고객이 많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기아는 판단했다. 또 EV9은 법인 고객의 79%가 6인승 시트를 선택해 임원용 또는 주요 VIP 의전용 ‘쇼퍼 드리븐(Chauffeur driven)’ 차량으로서 선택했다. 한편 기아는 6월 중순 EV9 기본모델의 4WD 사양이 가장 처음으로 환경친화적 자동차 고시 등재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고시 등재 후 본격적으로 고객에게 EV9을 인도할 예정이다.

볼보트럭, 전기 트럭 5,000대 판매 돌파

볼보트럭, 전기 트럭 5,000대 판매 돌파

-2019년 첫 출시 이후 유럽·북미 40개국에서 판매 -2023년 1분기 전기 트럭 주문대수 486대, 전년 동기 대비 141% 증가 볼보트럭은 세계 시장에 판매한 전기 트럭이 5,000대를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볼보트럭은 2019년에 첫 번째 전기트럭을 출시한 후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호주, 칠레, 모로코 등 40개국에서 약 5,000대의 전기 트럭을 판매했다. 이 가운데 최근 성장세가 두드러진 유럽에선 올해 1분기 동안 총 600대의 16t 이상의 전기 트럭이 등록됐다. 이는 전년 동기(134대) 대비 약 4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 가운데 볼보트럭은 가장 높은 50%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볼보트럭은 세계 대형 전기 트럭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북미에서도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신규 주문량도 기대할만하다. 2023년 1분기 동안 볼보 전기트럭 신규 주문대수는 486대로, 지난해 1분기 보다 141% 많았다. 대부분의 주문은 네덜란드, 독일, 노르웨이 및 스웨덴을 포함한 유럽 북부 국가에서 나왔다. 볼보트럭은 지난해 가장 인기 있는 44t급의 FH, FM, FMX에 전기 트럭 제품을 추가했다. 시장은 최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와 중남미 및 아프리카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생산 역시 확대될 예정이다. 현재 볼보트럭은 스웨덴 예테보리, 프랑스 블랭빌, 미국 뉴리버 밸리에서 전기 트럭을 만들고 있다. 올해 3분기에는 벨기에 겐트에 위치한 공장에서도 전기 트럭을 양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다임러, 트라톤 그룹과 함께 유럽 전역에 최소 1,700개의 고성능 충전소를 설치할 방침이다. 한편, 볼보트럭은 2030년까지 세계에 판매하는 신형 트럭의 50%, 2040년까지 판매하는 신차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100% 감축하고, 2050년까지 넷 제로를 달성하겠다는 그룹 차원의 비전을 수립했다.

BMW그룹코리아, 청라에 R&D 센터 건립사업 착공

BMW그룹코리아, 청라에 R&D 센터 건립사업 착공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분야 연구 수행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의지 BMW그룹코리아가 청라국제도시 내 신규 BMW R&D 센터 건립사업을 이달 착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015년 인천 BMW 드라이빙 센터 내에 처음 개소한 BMW R&D 센터 코리아는 미국, 중국, 일본, 브라질에 이어 BMW 그룹 내에서 전 세계 5번째로 설립된 연구개발 시설이다. 특히, 전기화, 자율주행, 디지털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 등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2019년에 방한한 BMW 그룹 본사 주요 임원들이 한국 R&D센터 확장을 위한 로드맵을 발표하기도 했다. 회사는 한국 시장에 보다 최적화된 솔루션과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국내 기업 및 대학, 정부 연구 기관들과 협력해 글로벌 파트너로서 BMW그룹의 성장을 도모하고자 확장 이전을 결정했다. 이를 위해 2021년 12월에 인천시 및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새로운 BMW R&D 센터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또 올해 초에는 토지임대차계약 체결과 건축허가를 완료한데 이어 2024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에 착수했다. 새로운 BMW R&D 센터 코리아는 청라 IHP(Incheon Hi-Tech Park)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5,295m2 부지에 자리를 잡는다. 독일 본사와 함께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전기화 기술 등 독일과 한국의 기술 교류를 통해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연구소와 함께 건립되는 테스트 랩 시설에서는 차 인증 및 전동화 기술 검증 등을 위한 별도의 공간과 장비를 갖출 예정이다. 인력 확대에 따른 국내 고용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터 스트로블 BMW그룹코리아 R&D 총괄은 "청라국제도시에 첫 삽을 뜬 새 BMW R&D 센터 코리아는 앞으로 한국 소비자에게 한층 최적화된 차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MW그룹은 자동차 문화 저변과 인프라 확대를 위해 한국 시장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진행해오고 있다. 지난 2014년에는 인천 영종도에 트랙과 고객 체험 시설이 한 곳에 자리잡은 전 세계 유일의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인 BMW 드라이빙 센터를 건립했다. 2017년에는 경기도 안성에 세계 최대 규모의 BMW 부품물류센터(RDC)를 구축하는 등 국내 투자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BMW그룹코리아는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한국 사회 투자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자동차 산업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